다산신도시 택배 갑질 논란입니다.


다산신도시 한 아파트에 붙인 공지에 '택배차량 '통제협조' 안내' "우리 아파트 '최고의 품격과 가치'를 위하 지상에 차량 통제를 시행하고 있다"며 택배기사의 메뉴얼이 적혀 있습니다.


'택배사가 현재 정문으로 찾으러 오던지 놓고 간다고 전화나 문자가 오면',  '정문과 동문 주차장 파킹 후 카트로 배달 가능한데 그걸 제가 왜 찾으러 가야 하죠? 그건 기사님 업무 아닌가요?"라고 적혀있습니다.


또한 '아파트 출입을 못 하게 해서 반송하겠다고 할시에는 택배기사님들 편의를 위해 지정된 주차장이 있고 카트로 배송하면 되는데 걸어서 배송하기 싫다고 반송한다는 말씀인데 그게 반송 사유가 되나요?"라고 덧붙였다.


또 '3월 한달간 각 택배사 현장소장 미팅하여 설명 완료했다. 지하주차장 출입 가능한 택배차 변경 요청했다. 2일부터 현재까지 택배배달 거부 업체는 없으며, 향후 발생 시 공지토록 하겠다 무인택배 시스템을 최대한 이용해 빠른 정착이 되도록 부탁드린다'고 적혀있습니다.


이때문에 택배기사들의 반발이 심해져 갑질논란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